화요일, 5월 28, 2024
HomeToday檢, 가상자산합수단 출범 임박…"이르면 다음주"

檢, 가상자산합수단 출범 임박…”이르면 다음주”


가상자산합동수사단(가상자산합수단)이 이르면 다음 주 출범한다.

서울남부지검 관계자는 20일 “가상자산합수단은 추진작업이 잘 되고 있고 이르면 다음 주 운영이 시작될 것”이라고 알렸다.

남부지검에 설치되는 합수단은 앞으로 가상자산 관련 범죄 수사를 전담하게 된다.

합수단이 출범하면 최근 압수수색이 진행된 하루인베스트·델리오 등 가상자산 고객 출금 중단 사태가 수사 대상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두 업체는 암호화폐 예치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최근 고객 출금을 중단했고 피해자들은 이들 업체를 고소했다. 검찰은 지난 14일 하루인베스트를, 18일 델리오를 각각 압수수색한 상태다.

검찰 관계자는 “기존 부서에서 할지 합수단으로 넘길지 아직 결정된 것은 없지만 수사가 초기 단계인 만큼 (합수단에서 맡을) 가능성이 많아 보이긴 한다”라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남국 무소속 의원의 사건도 맡게 될지도 주목된다. 김 의원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대규모 가상자산 투자를 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다만 정치적인 성격이 있는 사건은 합수단에서 맡는 것은 조심스러운 분위기로 전해진다.

초대 합수단장에는 이정렬 서울중앙지검 공판3부장(사법연수원 33기)이 유력하다고 점쳐진다. 검찰 관계자는 “(이 부장이) 유력하게 검토된 것 같다”면서도 “인사라는 게 확실히 도장 찍고 발표되기 전까지 끝난 게 아니다”고 말했다.

검찰 내부에서는 이미 5급 이상 사무관, 6급 이하 수사관들의 인력 배치도 합수단에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소시에테제네랄(SG) 주가 폭락 사태와 관련해 시세조종 일당이 세운 유령법인 퇴직자에게 지급된 실업급여 환수 조치에 나섰다.

검찰은 사태의 ‘몸통’인 라덕연 투자자문업체 H사 대표(42)의 주가조작 수사와 관련해 지난주 구속된 가담 직원들을 통해 추가 추징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또 주가 조작에 활용된 유령법인들을 통해 지급된 실업급여에 대해서도 환수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해산명령을 받는 10개 법인에서 실업급여를 받는 사람을 찾아 환수할 수 있도록 노동청에 통보했다”고 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