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10월 3, 2022
HomeCrypto두나무 회장 "크립토 윈터 끝에 블록체인 세대 맞이할 것"

두나무 회장 “크립토 윈터 끝에 블록체인 세대 맞이할 것”


송치형 두나무 회장은 가상화폐 하락장 ‘크립토 윈터’가 지나고 나면 ‘블록체인 세대’가 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송 회장은 22일부터 23일까지 이틀간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상상하라, 블록체인이 일상이 되는 세상(Imagine your Blockchain Life)’을 주제로 개최되는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UDC) 오프닝 스테이지에서 이같이 말했다.

UDC는 올해로 5회 째 열린느 행사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3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개최된다.

국내·외 연사 51명, 예상참가인원은 3000여명으로 대체불가능토큰(NFT), 메타버스, 탈중앙화금융(DeFi), 웹3.0 등 블록체인의 다양한 트렌드에 대해 다룬다.

행사에서 송 회장은 “디지털자산 시장은 지난해 11월을 기점으로 냉각기에 접어들어 시기나 추세로는 글로벌 경제 상황과 동기화된 모습”이라며 “다만 더 큰 변동폭을 보이면서 비트코인 가격은 고점 대비 70% 하락한 2만달러 선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하락장을 ‘크립토 윈터’라고 많이들 표현하는데 하락에 대한 상실감과 반등에 대한 기대감을 동시에 반영하는 은유인 것 같다”며 “다시 찾아온 겨울을 넘어서기 위해 우리가 넘어야 하는 산은 블록체인 상품·서비스를 통한 검증”이라고 강조했다.

또 “다행히 블록체인 서비스 환경은 지난 크립토 윈터였던 2018년에 비해 비교할 수 없이 좋아졌다”며 “블록체인이 가진 상호 운용성과 구성 가능성은 거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와 SNS가 만들어 낸 글로벌 콘텐츠 시장과 크리에이터 경제에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겨울을 넘어서기 위해 우리가 넘어서야 하는 산은 블록체인 상품·서비스를 통한 검증”이라며 “두나무는 컴플라이언스와 투자자 보호, NFT 활성화, 웹 3.0을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겨울이 얼마나 길게 지속될지는 모르지만, 이 겨울의 끝은 이제까지와는 전혀 다른 새로운 국면이 될 것”이라며 “우리는 월렛에 더 익숙하고 토큰을 통해 신분을 관리하는 블록체인 세대를 맞이하게 될지도 모른다”고 예상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