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6월 30, 2022
HomeColumn"가상화폐 시장 지수, 지난 2주 동안 연속 하락"

“가상화폐 시장 지수, 지난 2주 동안 연속 하락”


가상화폐 시장 지수가 지난 2주 동안 연속으로 하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인 업비트(Upbit)를 운영하는 두나무는 18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주간 업비트 디지털 자산 지수(Upbit Cryptocurrency Index, UBCI) 보고서를 발간했다.

해당 보고서는 지난 4월 11일부터 4월 17일까지의 가상화폐 시장에 대한 분석 정보가 담겼다.

보고서에 따르면 업비트 내 모든 원화 기반의 디지털 자산을 반영해 취합한 지표인 업비트 시장지수(Upbit Market Index, UBMI)는 조사 기간 동안 5.71% 하락했다.

가상화폐 시장 뿐만 아니라 지난 한주에는 코스피 및 나스닥 등 주요 증시 지수도 모두 급락과 급등을 반복했다. 같은 시점 코스피와 나스닥은 각각 +0.11%와 –0.45%의 변화가 있었다.

두나무 데이터 밸류(Data Value, DV)팀은 “지난 주 가상화폐 시장은 코스피 및 나스닥과 함께 높은 변동성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비트코인 개량 상품인 알트코인 지수의 경우 업비트 시장 지수와 비교해 소폭 더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비트 원화 마켓 중 비트코인을 제외한 상품들의 시장지수인 업비트 알트코인지수(Upbit Altcoin Market Index, UBAI)는 지난 한 주에 걸쳐 6.09% 떨어졌다.

업비트 알트코인지수는 직전 주간과 비교해 비교적 안정적인 모습이었다. 해당 지수는 직전 주간 동안 9.48%의 내림세를 기록했었다.

비트코인 가격은 해당 기간 시가를 기준으로 약 4.19%가량 감소했다. 직전 주간에 걸쳐 해당 가상화폐 시세는 6.26% 떨어졌었다.

DV팀은 “비트코인을 포함하는 업비트 시장지수의 하락의 경우 비트코인이 해당 지표에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며 “알트코인의 지수 감소에는 이더리움이 중점적인 역할을 담당했다”고 진단했다.

시장 내 투자자들의 참여 심리를 반영하는 공포-탐욕 지수의 지난주 평균은 직전 주간대비 4.1 포인트 감소한 46.61로 ‘중립’ 단계에 머물렀다.

이 지수는 ‘매우 공포(0~20)’, ‘공포(20~40)’, ‘중립(40~60)’, ‘탐욕(60~80)’, ‘매우 탐욕(80~100)’ 단계로 나눠져 있다.

해당 기간에 걸쳐 공포-탐욕 지수가 평균적으로 가장 높았던 디지털 자산은 79.21의 ‘탐욕’ 단계를 기록한 카이버네트워크였다.

카이버네트워크는 신용 검증을 요구하지 않는 탈중앙화된 환전 서비스에 사용되는 가상화폐로 알려져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