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6월 30, 2022
HomeMarketNEW워런버핏 '암호화폐 이해안돼...결국 눈물로 끝날것'

NEW워런버핏 ‘암호화폐 이해안돼…결국 눈물로 끝날것’

22일(현지시간) 비트코인닷컴에 따르면, ‘새로운 워런 버핏’으로 불리는 세계적인 가치 투자자이자 대표적인 암호화폐 회의론자 세스 클라만이 최근 하버드 비즈니스 스쿨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암호화폐의 핵심이 무엇인지 도저히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인터뷰에서 “마치 기술자들을 위한 캣닢(고양이들이 좋아하는 풀)인 것처럼만 느껴진다”고 언급했다.


이어 “암호화폐를 채굴하기 위해 아이슬란드의 연간 전력 소비량보다 더 많은 에너지를 사용하고 있다는 건 납득하기 어렵다”면서, “어째서 10~50 종에 달하는 서로 다른 암호화폐가 필요한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클라만은 “암호화폐는 누구도 소유할 필요가 없고 결국에는 눈물로 끝맺을 것 같다”며 “암호화폐는 불확실성이 너무 많다”고 비판을 가했다.

반면, 이날 마스터카드는 올 3~4월 전세계 3.5만명을 상대로 진행한 ‘2022 신규 결제 지수’ 서베이 결과를 공개했다.

해당 설문조사에서 남미 소재 응답자의 51%가 암호화폐 결제를 이용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으며, 3분의 1은 일상용품 구매에 스테이블코인을 이용했다고 응답했다.

또 남미 응답자의 54%는 암호화폐 투자 성과가 낙관적이라고 말했으며, 3분의 2는 기존 결제 방식과 암호화폐 결제 혼용을 위해 유연성이 개선되길 희망한다고 답했다.


아울러 이들 중 60% 이상은 신뢰할 수 있는 기관이 직접 발행하거나 지원하는 암호화폐가 투자 또는 결제수단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같은 날 또 다른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투자은행 BTIG의 애널리스트 마크 팔머가 코인베이스(COIN) 목표주가를 380 달러에서 290 달러로 하향했다.

다만 주식 포지션은 여전히 ‘매수’를 유지했다.

이와 관련해 팔머 분석가는 “셀시우스 및 바벨 파이낸스의 상황을 고려할 때, 지금의 암호화폐 침체가 계속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지금의 암호화폐 시장 침체가 가져오는 영향을 무시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코인베이스가 여기서 살아남을 수 없다는 생각은 잘못된 것”이라며, “코인베이스의 규모 및 자본력을 감안할 때 폭풍을 견딜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