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8월 20, 2022
HomeMarket대세된 '밈코인'…시바이누·도지코인 시총 톱10 진입

대세된 ‘밈코인’…시바이누·도지코인 시총 톱10 진입


개를 마스코트로 내세운 ‘밈 코인’들이 대세다. 밈 코인은 밈(meme·인터넷에서 유행하는 요소)을 따서 만든 가상화폐다.

1일(현지시간) 미국 CNBC방송은 가상화페 정보사이트 코인게코를 인용해 시바이누와 도지코인 나란히 가상화폐 시가총액 순위 10위 이내에 진입했다고 보도했다.

도지코인은 개발자가 장난 삼아 유명 시바견(시바이누) 밈인 ‘도지'(doge)를 마스코트로 2013년 내놓은 가상화폐다.

밈코인의 원조로 꼽히는 도지코인은 탄생 당시 미국에서 밈 소재로 유행하던 일본 시바견 사진을 마스코트로 삼고 영어 단어 ‘개(dog)’에서알파벳 ‘E’를 붙인 ‘도지(DOGE)’라는 이름을 붙였다. 최첨단 기술을 표방하는 암호화폐들 사이에서 친숙함과 재미를 통해 차별성을 보인 셈이다.

이후 일론 머스크 등의 공식적인 지지로 인기를 끌기 시작하면서 도지코인은 급등했고, 이날 오후 기준에는 27센트 정도에 거래됐다.

전체 시장가치는 350억 달러(약 41조원)가 넘는 것으로 집계되면서 시가총액 순위 9위를 기록했다.

시바이누는 도지코인을 겨냥해 2021년 재미로 출시된 코인으로, 심볼 역시 도지코인과 마찬가지로 일본의 ‘시바견’이다.

같은 시간 시바이누는 사상 최고가인 0.00008616달러를 찍으며 총액 380억 달러, 우리 돈으로 45조 원을 기록했다. 시가총액 순위는 10위다.

시바이누 토큰은 지난 한 달 동안 1000% 넘게 상승하며 한때 플랫폼 코인 유망주인 폴카닷(DOT)도 제치며 시가총액 8위에 오르기도 했다.

두 코인의 상승 원인은 지지자들의 열성이다. 암호자산 관리 기술업체인 ‘온램프 인베스트먼트’는 “양쪽 커뮤니티가 모두 주장이 강하고 헌신적”이라고 평가했다.

한 가상화폐 전문가는 “밈코인은 처음부터 재미로 만든다고 밝혔고 ‘짤’ 등 컨텐츠에 대한 팁용도로 사용됐다”면서 “이런 코인들이 이상급등 현상을 보이는 것에 현혹되어 투자하지 않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CNBC도 “어떤 가상화폐에 투자하더라도 투자금 전체를 잃을 수 있다. 밈 코인도 마찬가지”라며 “손실을 감당할 수 있을 정도로만 투자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