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6월 16, 2021
HomeColumnWSJ "개미들, 중국의 비트코인 단속 의지 무시하지 말아야"

WSJ “개미들, 중국의 비트코인 단속 의지 무시하지 말아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중국 정부의 비트코인 단속 움직임을 과소평가하면 안된다고 경고했다.

WSJ는 25일(현지시간) ‘비트코인의 숨통을 조이려는 베이징에 반대로 베팅하지 말 것(Don’t Bet Against Beijing’s Efforts to Smother Bitcoin)’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실었다.

중국은 최근 류허 부총리가 직접 나서 비트코인 거래와 채굴을 금지하겠다고 천명했다.

내각이 직접 비트코인을 제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전 중국은 중앙은행인 인민은행, 또는 은감위 차원에서 비트코인을 단속했다.

그런데 이번에는 경제를 총괄하는 부총리가 직접 나서 비트코인 단속 의지를 보이면서 내각 차원의 문제로 이슈를 격상했다.

WSJ는 중국이 이 같은 강경책을 취한 이유를 대략 3가지로 봤다.

첫째는 투기를 방지하기 위함이다. 중국도 코로나19로 금리를 낮게 유지하고 있어 종 자산에 버블이 생기고 있다. 특히 부동산 버블은 심각한 수준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비트코인 버블까지 생기면 자산 버블이 통제 불능 수준으로 커질 수 있다.

둘째, 중국 정부는 이산화탄소 감축을 추진하고 있다. 비트코인 채굴은 엄청난 전기가 소모된다. 이에 따라 채굴마저 금지한 것이다.

이산화탄소 배출 저감은 미중의 몇 안 되는 공통분모다. 중국은 미국을 달래기 위해서라도 이산화탄소 배출 저감에 솔선수범해야 한다.

셋째는 자본의 해외 유출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중국은 이번에 비트코인 거래는 물론 파생상품 투자를 금지하고, 국내 거래소를 모두 폐쇄했다.

중국의 투자자들은 해외 거래소를 이용해 비트코인 관련 투자를 하고 있다. 이는 자금의 역외유출이 현상이 벌어져 위안 약세를 가져올 수 있다.

이외에 내년 자국에서 열리는 올림픽을 계기로 중앙은행이 지급을 보증하는 CBDC인 ‘디지털 위안화’를 공식 발행할 예정인 것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디지털 위안을 발행하기 전 암호화폐를 정리할 필요가 있다. 중국이 엄격하게 비트코인을 엄격하게 단속할 수밖에 없는 또다른 이유다.

매체는 “이 같은 이유로 중국은 엄격하게 비트코인을 단속하는 것”이라면서 “전세계 개미(개인투자자)들은 비트코인을 단속하려는 중국 정부의 의지를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