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1월 25, 2022
HomeMarket텍사스 민주당, 기금모금 위해 NFT 판매 시범 운영

텍사스 민주당, 기금모금 위해 NFT 판매 시범 운영

진보적 단체에 맞춘 시장인 프론트 로우(Front Row)는 텍사스 민주당과의 제휴를 통해, 후보자와 대의명분을 위한 자금을 조달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11일 발표에서 프론트 로우는 진보운동과 관련된 주요 순간의 디지털 이미지를 이미 채굴하여 해당 NFT를 판매목록에 올렸다고 밝혔다.

대표적인 NFT에는 보수적인 텍사스 주의원들이 주를 달아나는 모습을 담은 ‘수배중(wanted)’ 포스터가 있다.

프론트 로우는 NFT를 통해 모금된 자금이 “정치단체와 개인에게 직접 전달될 것”이라고 말했지만, 디지털 구매가 현행 선거자금법을 어떻게 준수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미국법에 따르면, 연방 공직 후보자는 한 개 이상의 NFT를 판매하기 위해 개인으로부터 5800달러 이상을 받을 수 없는 것으로 보인다.

프론트 로우의 공동창립자인 파커 버터워스 “NFT는 어떤 정치자금 모금에도 강력한 추가가 될 것이며, 우리 시장의 출범은 전국의 민주당원들에게 다른 야당들이 갖지 못한 자금조달의 이점을 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계속해서 강력하고 배타적이며 배후의 순간을 진보적인 목표를 추진하는 데 도움이 되는 디지털 자산으로 바꾸기를 기다릴 수 없다.”고 덧붙였다.

프론트 로우는 또 진보적 가치에 부합하면서 자사의 블록체인 플랫폼이 NFT 수익금 중 일부를 ‘탄소 포획 및 감소’ 명분에 기부함으로써, 탄소 음성이 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텍사스 주 차원에서 이 플랫폼이 시작되고 있지만, 전국 후보 및 대의명분으로 확대될 것임을 시사했다.

한편, 비록 많은 지역, 주, 연방 정부 공직 후보들이 더 젊고 기술에 정통한 유권자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암호화폐 기부를 수락할 것이라고 발표했지만, NFT는 의회 회담에 대부분 논외 왔다.

코인텔레그래프는 지난 8월 현 117대 의회가 2021년 디지털 자산과 블록체인 기술 관련 법안 18건을 상정했다고 보도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