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6월 30, 2022
HomeMarket파월 의장 '디지털달러 필요성 아직...발행 한다면 연준이 맡아야'

파월 의장 ‘디지털달러 필요성 아직…발행 한다면 연준이 맡아야’

23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이 하원 청문회에서 “스테이블코인 및 디지털 금융 시장의 규제 시대가 이미 왔다”고 밝혔다.

그는 “일을 빨리 마무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디지털달러의 필요 여부를 아직 모르겠다. 다만 디지털달러가 있어야 한다면 그것의 발행은 연준이 맡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사적으로 발행되는 스테이블코인이 디지털달러가 되는 것은 원하지 않는다”며 “특히 결제 관련해서는 연준이 규제에 참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날 파월 의장은 “인플레이션에 대한 연준의 판단은 잘못됐다”면서도 “하지만 우리의 판단은 비 이성적인 게 아니였다”고 언급했다.

또한 이날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제롬 파월 미국 연준 의장이 미국 상원 청문회에 참석해 잠재적 CBDC 발전 방안을 의회에 권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디지털 달러는 한 국가로서 우리가 진지하게 탐구해야 하는 것”이라며, “모든 미국인에게 영향을 끼칠 매우 중요한 잠재적 금융 혁신이다. 당파적인 일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연준의 계획은 앞으로 몇 년 안에 CBDC의 정책적 및 기술적 측면에 대한 권고사항을 의회에 제출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준은 올해 초 디지털 달러 관련 문제에 대한 보고서를 발표한 바 있다. 이후 3월 파월 의장은 의회의 개입 없이 CBDC 출범을 모색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같은 날 코인데스크의 또다른 보도에 따르면, 미국 통화감독청(OCC) 청장 대행 마이클 쉬가 최근 암호화폐 업계에서 발생한 사건들로 인해 암호화폐에 대한 대출기관의 접근 방식이 더욱 신중해졌다고 강조했다.

그는 “해당 분야에는 몇 가지 취약점 및 리스크가 있다.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면서, “미국 기관은 테라 붕괴, 셀시우스 등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