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12월 8, 2022
HomeForum미즈호증권, 부양책지원금으로 비트코인 투자 선호도 61% (주식 39%)

미즈호증권, 부양책지원금으로 비트코인 투자 선호도 61% (주식 39%)

일본 증권사 미즈호증권은 11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한 미국 정부의 초대형 경기부양책의 지급이 이뤄지며, 주식시장과 비트코인에도 자금이 몰릴 것이라고 전했다.

미즈호증권의 최신 리포트 보고서

16일 증권분석지 마켓워치는 미즈호증권이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작성한 보고서를 인용해 “미국 정부에서 집행한 추가 경기부양책으로 주식시장과 비트코인에 자금이 몰리 수 있을 것이다.”고 보도했다.

미즈호증권은 경기부양책 지원 대상에 해당하는 개인 23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10% 안팎의 자금이 주식투자 및 비트코인 매수에 쓰일 것으로 분석됐다고 한다.

또 도이치뱅크의 앞선 설문조사 결과에서도, 경기부양책 지원금 가운데 약 37%가 주식 및 가상화폐 투자에 쓰일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미즈호증권 설문조사에서 투자 비율을 묻는 질문에 ‘지원금 가운데 최대 80%를 투자에 활용할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13%로, ‘80% 이상을 투자에 활용할 것’이라는 응답한 비율은 2%로 집계가 됐다.

또한 비트코인과 주식에 대한 투자 선호도 질문의 결과는 각각 61%, 39%로 나타나면서, 최근 한층 높아진 비트코인에 대한 관심도가 반영된 것으로 보였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두고 미즈호증권은 “이번 경기부양책 지원금 가운데, 비트코인 매수에 활용될 것으로 예상되는 자금은 총 250억 달러로, 이는 전체 비트코인 시가총액의 2~3%에 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12일 처리된 1조9000억 달러(2160조 원) 규모의 초대형 부양책은 지난 주말부터 개인 계좌를 통해 현금 지급이 시작됐다. 로이터 통신은 “수주일 안에 계좌나 수표, 현금카드 등으로 대량 처리될 것 이며, 가능한 빨리 처리하는 게 목표”라고 보도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