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10월 2, 2022
HomeCrypto마이클 세일러 "비트코인이 금(金) 지위 빼앗을 것"

마이클 세일러 “비트코인이 금(金) 지위 빼앗을 것”


가상화폐 대장주인 비트코인이 금의 본위화폐 지위를 박탈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대표적인 가상화폐 강세론자로 꼽히는 전 마이크로스트레티지 최고경영자(CEO) 마이클 세일러는 13일(현지시간) 현지 인터뷰를 통해 이 같은 의견을 내놨다.

세일러는 “시간이 지나며 비트코인은 성장할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비트코인은 여전히 오르내림을 거듭하겠지만, 결국 금을 대신해 본위화폐 지위를 박탈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비트코인은 금과 달리 더 많은 국가 및 지역에서 화폐로 채택될 가능성이 높다”며 “비트코인 회의론자들은 암호화폐 경제와 비트코인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전통적인 비평가들이나 주류 애널리스트들은 크립토 경제를 받아 들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그들은 비트코인의 가격 변동성을 싫어한다”면서 “그러나 비트코인은 이 모든 상황을 딛고 점차적으로 화폐의 지위를 획득할 것이다. 금은 더 이상 화폐의 역할을 하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비트코인은 단기간에 돈을 벌려는 투자자들 때문에 높은 변동성으로 비판받아 왔다”며 “장기 투자자의 입장이라면, 투자 만기 때까지 생기는 변동성의 일부라는 것을 받아 들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이크로스트래티지 역시 단기적으로 대규모 평가손실을 보고 있지만, 장기 투자자인 만큼 이 같은 시각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이크로스트래티지는 2년 전부터 보유 현금을 털어 비트코인에 투자해 왔는데, 비트코인을 평균 3만700달러에 약 40억달러(원화 약 5조2370억원) 어치를 매수했다.

그러다 비트코인 가격이 폭락하자 회사는 9억1780만달러(약 1조2020억원)에 달하는 평가손실을 입고 있다.

올 3월에는 추가 매수를 위해 비트코인 보유분을 담보로 2억500만달러를 대출 받기도 했다.

끝으로 세일러 회장은 비트코인이 이미 바닥을 쳤다고 진단했다.

그는 “가상화폐 시장은 이미 바닥을 친 것으로 보인다. 기관투자가들도 이미 비트코인을 투자적격 자산으로 받아 들이고 있다”면서 “규제당국자나 의회나 대규모 투자자들 모두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