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1월 29, 2023
HomeCrypto권도형 "루나 사건은 정치화" vs 檢 "대응 안할 것"

권도형 “루나 사건은 정치화” vs 檢 “대응 안할 것”


국산 가상화폐 ‘테라·루나 폭락 사태’와 관련해 권토형 테라폼랩스 대표와 검찰이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2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테라폼램스 측은 한국 검찰이 권한을 남용해 과잉수사를 벌이고 있다는 주장을 펼쳤다.

테라폼램스 측은 성명을 통해 “루나 사건이 고도로 정치화됐으며 한국 검찰의 행동은 불공평하다”며 “한국 검사들이 불공정한 수사로 한국 법에 보장된 기본권을 침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 금융당국이 최근에서야 유가증권에 대한 해석을 바꿨을지도 모르겠지만 루나는 가상 자산 산업에서 대부분 그렇듯 유가증권이 아니며 그런 적도 없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테라폼램스 측은 권 대표의 행방을 밝히기를 거부했다. 테라폼랩스 대변인은 “권씨와 그의 가족을 향한 신체적 위협 때문에 그의 위치 문제는 사적인 일로 취급돼 왔다”며 “한국과 싱가포르에 있는 그의 자택에 주거 침입을 시도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권도형도 전날 트위터를 통해 “절대 숨으려하지 않는다. 산책도 하고 쇼핑도 한다”며 도주설을 거듭 부인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번 사태를 수사하는 서울남부지검은 29일 대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서울남부지검은 이날 낸 입장문에서 “도망 중인 피의자의 일방적인 주장에 대해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는 것이 검찰의 기본 입장”이라며 “피의자가 조속히 검찰에 출석해 입장을 충분히 밝히고 조사에 응하는 것이 합당하다”고 촉구했다.

검찰은 테라폼랩스에서 발행한 가상화폐 테라와 루나가 자본시장법상 ‘투자계약증권’에 해당한다고 보고 있다.

이에 검찰은 권 대표 등 관계자 6명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받고 권 대표 소유로 추정되는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 388억원을 동결하는 절차를 발고 있다.

권 대표는 한국산 가상자산 루나와 테라의 개발자다. 해당 코인은 지난 5월 가격이 단 이틀 만에 99% 폭락하며 수십조원이 증발해 가상자산시장에 큰 피해를 안겼다.

이로 인한 국내 피해자만 20만명 이상으로 추산된다. 투자자들은 권씨 등을 특가법상 사기 및 유사 수신 혐의로 고소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