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6월 16, 2021
HomeColumn엘살바도르, 세계최초 비트코인 법화 지정 추진

엘살바도르, 세계최초 비트코인 법화 지정 추진


엘살바도르가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을 일상생활에서 법적으로 통용되는 화폐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전 세계 국가 중 최초다.

5일(현지시간) 로이터,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은 이날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린 ‘비트코인 2021 콘퍼런스’에 영상으로 참석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법안을 다음 주 의회에 제출한다고 알렸다.

부켈레 대통령은 사전녹화한 영상에서 이 법안에 대해 “단기적으로는 일자리를 창출하고 공식 경제 밖에 있는 이들에게 금융 접근성을 제공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디지털 지갑 기업인 스트라이크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엘살바도르에 비트코인 기술을 위한 금융 인프라를 구축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앞서 스트라이크는 지난 3월 엘살바도르에서 모바일 결제 애플리케이션을 내놓은 바 있다.

스트라이크 창업자인 잭 말러스는 이날 콘퍼런스에서 “디지털화폐를 법화로 채택하면 엘살바도르는 가장 안전하고 효율적이며 전 세계적으로 통합된 개방형 결제 네트워크를 얻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말러스는 “엘살바도르 활동인구 중 70% 이상이 은행 계좌를 가지고 있지 않아 금융시스템 안에 있지 않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실제로 엘살바도르는 국민 70% 정도가 은행계좌나 신용카드를 보유하고 있지 않아 경제활동 대부분에서 현금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밀러스는 “비트코인은 역사상 가장 위대한 준비자산이자 우수한 통화 네트워크”라며 “비트코인을 보유하면 개발도상국도 명목화폐 인플레이션의 충격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다”고 했다.

CNBC 방송은 “법안이 시행되면 엘살바도르는 세계에서 최초로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받아들이는 국가가 된다”고 했다.

현재 일살바도르는 부켈레 대통령이 이끄는 여당 ‘새로운 생각’이 의회 과반을 장악하고 있어서, 법안이 제출되면 통과될 가능성이 크다.

다만 비트코인이 엘살바도르에서 제대로 된 법적 결제 수단으로 작동할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

한편, 엘살바도르는 범죄집단들이 기승을 부려 치안이 위태롭고 사회적, 정치적으로 불안정한 국가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