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8월 20, 2022
HomeForum코인원 로그인 알림 문자받고 접속했다가 계정 털렸다고?!

코인원 로그인 알림 문자받고 접속했다가 계정 털렸다고?!

최근 가상자산 거래소에서 피싱(전자금융사기)으로 피해를 봤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암호화폐 투자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30일 해당 거래소 업계 측인 코인원은 공지를 통해 최근 잇따른 해킹 피해 보도에 대한 입장을 표명했다.

최근 코인원을 이용하는 일부 회원들은 자신의 휴대전화가 해킹당하면서, 코인원 계정의 가상자산이 순식간에 출금됐다는 피해 사실을 알렸다.

이에 코인원은 “‘코인원이 해킹을 당했다’라거나 ‘코인원에서 정보가 유출됐다’는 말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하며, “거래소 사이트 내 다양한 부분에서 점검을 했지만, (해킹)관련된 흔적이나 접속은 전혀 확인되지 않았으며, 해킹당한 사실은 없는 것을 확인됐다”고 밝혔다.

거래소 내 해킹발생 여부를 떠나, 국내 주요 4대 거래소 중 하나인 코인원 이용자가 이같은 피해를 입게 됨에 따라 거래소 업계와 투자자들 모두 우려를 내비치고 있다.

투자자들은 온라인 커뮤니티나 소셜미디어(SNS) 등을 통해 저마다 자신의 피해사례를 공유하며, 대응 방식을 논의하고 있다. 한 피해자는 “개인 별 소송은 접수했고, 단체 소송도 준비 중”이라고 알렸다.

일부 피해자는 ‘코인원 로그인 알림’이라는 제목의 해외 로그인 관련 안내문자를 받고 문자에 포함된 코인원 사칭 사이트에 접속하여, 개인 정보를 입력해버린 탓에 계정이 뚫렸다고 호소했다. 그러나 해당 거짓 안내 문자에 담긴 사이트 사칭 주소는 ‘www.coinonex.net’으로, 실제 코인원 거래소 사이트 주소인 ‘coinone.co.kr’와는 다르다.

한편, 국내 거래소들도 최근 상황에 주목하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거래소 자체가 뚫린 건 아니라 할지라도, 이런 일이 발생하면 ‘우리 거래소 이용자들은 안전한지?’ 다시 점검하게 될 만큼, 업계 전체의 리스크로 받아들이게 된다”며 분위기를 전했다.

또 다른 거래소 관계자도 “거래소 문제는 아니라도, 무엇보다 ‘고객 신뢰’가 핵심인 만큼 거래소마다 더 적극적인 대응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코인원 발표문 바로 가기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