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8월 20, 2022
HomeColumn코빗 리서치센터, 가상자산 가치 평가 모델 NO.6 공개

코빗 리서치센터, 가상자산 가치 평가 모델 NO.6 공개

27일 국내 4대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중 한 곳인 코빗 산하 ‘코빗 리서치센터’가 자체 분석 리포트인 ‘가상자산 밸류에이션에 대한 고찰’을 통해, <가상자산 가치 평가 모델 6가지>를 공개했다.

리서치센터가 소개한 첫 번째 밸류에이션 모델은 ‘메트칼프의 법칙’이다.

미국의 전기공학자이자 쓰리콤(3Com)사의 창립자인 로버트 메트칼프가 1980년대에 제안한 이 모델은 네트워크의 가치가 네트워크 참여자(노드)들을 이어주는 연결고리의 수에 비례한다고 강조한다.

이를 블록체인 네트워크의 활동성에 적용해 가상자산의 가치를 평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최근 관심을 모은 밸류에이션 모델은 ‘스톡 투 플로우(S2F)’ 모델이다.

금, 은 등 천연자원의 희소성과 그 가치를 측정하는 데 거론된 것 중 하나로, 어느 자산의 비축량 증가 속도가 느릴수록 그 자산의 희소성이 더 잘 보존된다는 이론이다.

이 모델은 미래 특정 시기에 비트코인의 적정 가격을 구체적인 수치로 산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발행량이 한정적인 비트코인을 제외한 다른 자산의 가치 평가에는 적용할 수 없다는 단점이 있다.

이 외에도 리포트에는 화폐수량설, 원가 접근법, MV/RV, NV/NTV 모델 등 다양한 가상자산 밸류에이션 모델을 소개했다.

코빗 정석문 리서치센터장은 “통념과는 달리 가상자산 밸류에이션을 위한 다양한 시도가 오래전부터 있었고 연구를 거듭하며 점점 정교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리포트를 통해 가상자산 밸류에이션 모델 일부를 소개하고 가상자산에 대한 오해를 해소할 수 있어 뜻깊다”고 전했다.

정 센터장은 또 “신생 자산군으로서 가상자산이 지닌 본질에 대해 사람들이 좀더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꾸준히 자체 제작 리포트를 선보이겠다”고 강조했다.

자세한 리포트 내용은 코빗 홈페이지 내 마켓 인사이트 메뉴에서 무료로 확인가능하다.

한편, 지난해 10월 출범한 코빗 리서치센터는 증권사 리서치센터를 표방하는 리서치 조직을 구성, 국내외 가상자산 시장 및 블록체인 업계와 관련된 리포트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에는 P2E, 탈중앙거래소(DEX)에 관한 리포트를 제공한 바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