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10월 2, 2022
HomeCrypto사라진 '마지막 희망' 쓰촨성…中 가상화폐 채굴 '불가'

사라진 ‘마지막 희망’ 쓰촨성…中 가상화폐 채굴 ‘불가’


중국 비트코인 채굴업자들의 마지막 희망도 사라졌다.

최근 쓰촨성까지 채굴장 전면 폐쇄 조처에 들어가면서 사실상 중국에서 합법적으로 가상화폐 채굴을 하는 것을 불가능해졌다.

21일 경제 매체 차이신(財新)에 따르면 최근 중국 인터넷에서는 쓰촨성 정부가 하달한 가상화폐 채굴장 단속 계획 문건 사진이 퍼졌다.

문건에는 20일까지 관내 가상화폐 채굴장을 모두 폐쇄하고 25일까지 결과를 보고하라는 내용이 담겼다. 또 이미 적발한 26개의 가상화폐 채굴 업체들의 명단이 실려 있었다.

차이신은 업체 관계자들로부터 해당 문건을 쓰촨성의 경제 계획 수립 총괄 부처인 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가 작성했다고 확인 받았다.

앞서 중국 중앙정부가 가상화폐 거래에 이어 채굴까지 강력히 제재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하자, 네이멍구자치구를 시작으로 칭하이성, 신장위구르자치구, 윈난성 등 여러 성(省)급 행정구역이 가상화폐 채굴장 폐쇄에 나섰다.

쓰촨성은 마지막으로 남은 가상화폐 채굴 집중 지역이었다. 쓰촨성은 신장자치구에 이어 중국에서 두 번째로 비트코인 채굴이 많이 이뤄지는 곳이다.

영국 케임브리지대 대안금융센터(CCAF)에 따르면 세계 비트코인 채굴의 36%가 신장자치구에서, 10%가 쓰촨성에 이뤄졌다.

특히 채굴업자들은 쓰촨성이 수력 발전으로 만들어진 전기를 활용해 가상화폐를 채굴하기 때문에 단속에서 예외로 인정받을 수 있다는 희망을 걸어왔다.

중국 정부가 탄소 배출 저감을 가상화폐 채굴의 주된 이유인데, 수력 발전은 탄소 배출과 거리가 멀기 때문이다.

차이신은 “쓰촨성의 채굴은 수력 발전으로 생산된 전기를 위주로 이뤄졌다는 점에서 적지 않은 채굴 업자들은 탄소 중립 추진 정책이 쓰촨성의 채굴에는 영향을 주지 않을 수 있다고 여겼다”면서 “이제 이런 환상은 깨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감독 당국의 태도가 강경하지만 일부 소형 채굴업자들은 상황을 관망하고 있다”며 “일부는 언제든 단속을 피해 빨리 도망갈 수 있도록 트럭 화물칸에 채굴기를 싣고 자체 수력발전 시설을 들고 다니기도 한다”고 전했다.

또 “일부 업체들은 관리들에게 비트코인 같은 가상화폐를 뇌물로 주고 몰래 영업하는 경우도 있다”고 전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