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6월 16, 2021
HomeCrypto中 비트코인 단속 박차…돈세탁 혐의 1100명 체포

中 비트코인 단속 박차…돈세탁 혐의 1100명 체포


중국 중앙정부가 암호화폐 단속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중국 당국이 암호화폐를 이용해 돈세탁을 한 혐의로 1100명을 체포하는 등 단속을 더욱 강화하고 있는 것.

10일 신화망에 따르면 이날 중국 공안부는 “전날 오후까지 암호화폐를 이용해 돈세탁을 한 170여 범죄조직을 단속해 1100명 이상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돈세탁 범죄를 저지른 조직들은 암호화폐 거래소를 통해 불법 자금을 가상화폐로 바꾸는 일을 의뢰받고 수수료로 1.5~5%를 받았다.

세탁된 자금들은 대부분 불법도박, 전화 및 인터넷 사기를 통해 벌어들인 자금으로 파악됐다.

중국결제청산협회에 따르면 중국에서 암호화폐를 악용하는 범죄는 계속 늘고 있다.

협회는 성명을 통해 “익명성과 편리함으로 암호화폐가 국경간 돈세탁의 중요한 경로가 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실제로 중국에서 암호화폐는 불법 도박에서 흔하게 쓰이는 결제수단이다. 협회에 따르면 도박 사이트의 13%가 암호화폐를 결제수단으로 지원하고 있다.

암호화폐가 블록체인 기술을 토대로 하고 있어 당국은 돈의 이동을 추적하기가 어렵다는 특성을 이용한 것이다.

이번 단속은 지난달 말 중국의 경제를 책임지는 류허 국무원 부총리가 대표적 암호화폐 비트코인의 채굴과 거래행위를 강력하게 단속할 것이라고 밝힌 이후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중국은 중앙정부 차원에서 암호화폐 규제에 대한 강력 규제를 천명한 후 이를 실행하는 여러 조치들을 연이어 내리고 있다.

앞서 중국 당국은 바이두 등 포털사이트 및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암호화폐 해외거래소 검색을 차단했다.

현재 바이두에서 해외 거래소 사이트를 검색하면 ‘No result’가 뜨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이 주요 포털에서 해외 거래소 검색을 차단한 것은 개인이 개외거래소에서 투자하는 것을 막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또 중국 전역의 채굴장 단속도 강화되고 있다. 현재 중국 지방정부 가운데 암호화폐 채굴을 전면 금지한 지방정부는 내몽고자치구와 칭하이성 2개다. 비트코인 채굴의 성지로 불리는 신장은 아직 조치를 내놓고 있지 않다.

한편, 중국이 암호화폐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는 소식에도 비트코인은 엘살바도르가 세계 최초로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공인하면서 폭등세를 보이고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