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12월 9, 2022
HomeCrypto부산시의회, 부산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 본격화

부산시의회, 부산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 본격화


부산시의회가 부산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을 본격화한다.

부산시의회는 제309회 제4차 본회의에서 ‘부산광역시 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 추진위원회 설치 및 운영 조례’ 제정안을 통과시켰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조례는 부산시의회 행정문화위원회 강철호 의원이 제안했다.

제정안에는 부산시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을 위한 설치추진위원회 및 운영 조례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제정안에는 부산시 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 및 시설 확충을 위한 재원을 확보하고 지원하는 것을 시장의 책무로 지정했다.

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 추진위원회는 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 일정·위치와 규모·운영 등 사업 방향, 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에 소요되는 재정 확보에 관한 사항과 필요시설 확충에 관한 사항 등을 심의·자문하게 된다.

효율적인 업무추진을 위해 분과별 위원회를 두고, 분과위원회 설치 및 운영에 필요한 사항은 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위원장이 정하게 된다.

부칙에는 위원회의 존속 기한을 2024년 12월3 1일까지 두면서 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 시점을 정했다.

강철호 의원은 “전국 최초로 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이 추진되는 만큼 거래소 설립을 위한 추진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 조례를 통해 블록체인 기술 향상에 기여하고 거래소 설립의 효율적인 업무추진으로 부산 경제를 발전시킬 디지털자산거래소가 설립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블록체인 특구 부산시는 디지털자산 거래소 설립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앞서 부산시는 FTX, 후오비 등 글로벌 대형거래소와도 업무협약을 맺고서 ▲거래소 설립을 위한 기술과 인프라 지원 ▲부산 지역 대학들과 연계한 블록체인 특화 교육 ▲블록체인 프로젝트 투자 및 지원 등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를 활용한 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현재의 상황이 마냥 달갑지 않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이사는 지난달 22일 부산에서 열린 UDC2022에 참석해 “국내에 해외 거래소가 진출한다면, 국내 거래소도 해외 진출할 수 있는 똑같은 수단이 있어야 할 것”이라며 “외국인도 고객으로 받을 수 있는 입장이 돼야 동등한 경쟁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