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1월 26, 2022
HomeColumn"비트코인 회복 여부, NFT 강세에 달렸다"

“비트코인 회복 여부, NFT 강세에 달렸다”


약세장을 이어가고 있는 비트코인의 가격 회복여부가 게임 대체불가토큰(NFT) 강세 여부에 달렸다는 분석이 나왔다.

다인인베스트 연구소는 12월 1주차 비트코인 및 암호화폐 시장의 전망과 분석에 대한 자료를 30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주 비트코인은 금리인상과 테이퍼링 이슈, 코로나 변이 등의 악재를 만나면서 약세를 면치 못했다.

실제로 비트코인은 주말 한 때 6800만원대까지 후퇴했다가 이날 오전까지 7200만원대에 머물며 답보상태를 이어가고 있다.

비트코인의 부진에 메이저 알트코인도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대표적인 메이저 알트코인 이더리움은 지난 주말 간 하락세를 거듭하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다만 이더리움은 전날부터 소폭 반등을 이어가더니 현재는 550만원대를 회복해 안정세를 되찾은 상황이다.

이 같은 상황에 시총이 낮은 암호화폐나 메타버스의 중심인 게임 NFT 토큰의 급등이 두드러졌다.

특히 NFT 게임의 대표주자인 샌드박스가 무서운 기세로 상승했다.

미국의 게임업체 샌드박스의 유저머니인 NFT ‘샌드박스’ 가격은 최근 한 달 10배나 치솟으면서 신고점 1만원을 돌파했다.

연구소는 “비트코인 급락으로 대부분 지지선이 무너지며 하락을 보일 때도, 블록체인 게임 관련 코인들이 비교적 높은 고점에서 지지를 보였다”면서 “이런 점을 볼 때 메타버스 열기는 쉽게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또 메타버스 광풍으로 알트코인 비중이 올라가면서 비트코인 지배력이 쉽게 반등을 하지 못하고 답보상태에 빠졌다고 진단했다.

이에 11월 중순 이후 큰 반등이 나오기는 어려웠으나, 비트코인의 상승 여력이 크다고 전망했다.

여전히 6만 달러 회복을 위한 공략이 이어지고 있고, 매수세도 점점 올라오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연구소는 비트코인이 11월 월봉 마감을 어디에서 할 지를 주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연구소는 “올 해 비트코인 조정 폭 평균 대비 11월 조정 폭이 20% 내외 수준인 것을 감안하면 큰 하락 조정을 받았다고 볼 수 없다”면서 “이번주 비트코인이 강한 돌파 상승으로 6만 달러 위를 회복하는지 여부에 따라 연말 크리스마스 랠리 가능성을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