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12월 9, 2022
HomeCrypto안철수 "부산에 가상자산 거래소 유치해야"

안철수 “부산에 가상자산 거래소 유치해야”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블록체인 기술이 발전하기 위해선 부산을 중심으로 환경을 미리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23일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서 열린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UDC)’를 방문해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부산시에 디지털자산 거래소를 유치해야 한다”며 “부산이 블록체인 특구로 지정된 만큼 관련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박형준 부산시장이 디지털자산 거래소 설립을 준비하고 있는 공약을 지지하는 발언이어서 주목된다.

최근 부산시는 최근 바이낸스, FTX, 후오비 등 글로벌 거래소와 부산 디지털 자산 거래소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등 첫발을 뗐다.

하지만 금융당국은 해외거래소를 통한 자금세탁 위험을 이유로 부정적인 입장이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안 의원은 “부산이 블록체인 특구로 지정된 만큼 관련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부산 지역을 기점으로 울산, 경남 등으로 블록체인 관련 환경을 확대하겠다”고 전했다.

또 안 의원은 블록체인 관련 제도 도입의 필요성도 언급했다.

그는 “투자자를 보호하고 투명성을 강화하는 기반을 먼저 도입해야 한다”며 “이를 통해 제대로 투자할 수 있는 여건과 리스크 관리 등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점진적인 발전을 통해 궁극적으로는 ‘디지털 플랫폼 정부’로 나아가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공공데이터 민간 개방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블록체인 기술이 국가 시스템과 결합된다면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에스토니아는 정부의 전체 시스템을 블록체인 인프라로 구성했다”며 해외 사례를 예시로 들었다.

그는 “이를 통해 투명성이 강화되자 정부에 대한 시민들의 신뢰도가 향상되는 효과를 얻었다”며 “공공데이터를 기반으로 민간 데이터를 결합해야 데이터 산업 등이 발전할 수 있다”고 했다.

끝으로 안 의원은 블록체인 기술이 혁신을 가져올 민간 분야로 의료 시스템을 꼽았다. 그는 “응급 상황일 때 자기 데이터를 바로 활용할 수 있다”며 “데이터 주인이 환자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