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6월 16, 2021
HomeCrypto암호화폐 거래소 사기 후, 강력해진 터키 암호화페 거래소 규제

암호화폐 거래소 사기 후, 강력해진 터키 암호화페 거래소 규제

터키에 위치해 있는 암호화폐 거래소는 이제 1만 리라 터키화(약 1200달러) 이상의 암호화폐 거래에 대해 금융범죄조사위원회(MASAK)에 알려야 한다.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뤼트피 엘반 터키 재무장관은 7일(현지시간) CNN 터크 생방송을 통해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

터키의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와 관련된 1억 5천만 달러 상당의 사기 사건이 발생한 지 2주 만에 엘반은 생방송을 통해 정부의 암호화폐 규제 초안에 대한 최신 정보를 공유한 것이다. 터키 중앙은행은 암호화폐를 비화폐성 자산으로 규정하고 결제 수단으로써 암호화폐 사용을 금지했다.

엘반은 두 번째 단계는 MASAK에게 암호화폐 교환을 감사하고 감독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에 따르면, MASAK는 거래 신고에 대한 규칙과 페널티 등을 담은 암호화폐 교환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엘반은 “MASAK는 암호화폐 거래에 대한 완전한 회계감사 권한을 갖고 있다”면서, “암호화폐 트레이딩 플랫폼은 이제 MASAK에 거래소 사용자들의 정보를 공유할 의무가 있다. 또한 그들은 자사 플랫폼에서 의심스러운 활동에 대해 책임을 지게되며, 거래 후 열흘 이내에 1만 리라 이상의 거래가 발생할 경우 이 같은 사실을 MASAK에 통보한 책임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4월 코인텔레그래프는 터키 경찰이 소덱스 암호화페 거래소 사기 사건에 대해 62명을 구금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현지 전문가들에 따르면, 터키는 현지 암호화폐 사용자들의 추가 피해 방지를 위해 암호화폐에 대한 명확한 규제와 공정한 과세 조치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