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1월 29, 2023
HomeToday암호화폐 거래소 ‘크라켄’, 36만 2천달러 규모 벌금 납부

암호화폐 거래소 ‘크라켄’, 36만 2천달러 규모 벌금 납부

암호화폐 거래소 ‘크라켄(Kraken)’이 대이란 제재 규정 위반 혐의로 총36만2000 달러 규모의 벌금을 납부하게됐다.

크라켄은 지난 28일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 및 대이란 제재 규정 위반 혐의로 총 36만2000 달러(한화로 약 4억8435만 원)의 벌금을 납부하게 됐다고 발표했다.

크라켄은 그동안 이란 이용자들의 거래 허용과 관련해 미 재무부의 조사를 받아왔다.

크라켄은 또한 합의와 특정 제재 준수 통제 자금 명목으로 총 10만 달러(한화로 약 1억3380만 원)도 추가 납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외자산통제국(OFAC)측은 “크라켄이 자동화된 IP 주소 차단 시스템과 같은 위치 정보 수단을 적절한 방향으로 이용하지 못했으며, 이에 이란에서 크라켄 서비스를 이용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전했다.

크라켄측은 “현재 거래소가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강력한 규정 준수 조치를 적용하고 있으며, 대응 팀을 마련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11월 24일 크라켄(Kraken)의 최고경영자(CEO)인 데이브 리플리는 “미래 암호화폐 시장은 준비금 증명 및 규제를 기반으로 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지난 24일 코인데스크가 전한 바에 따르면 데이브 리플리(Dave Ripley) 크라켄 CEO는 “준비금 증명을 지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데이브 리플리 CEO는 “암호화폐 거래소가 이용자들의 자산을 보호, 관리하는 기능을 자처한다고 하더라도, 고객들의 신뢰를 확보하는 것이 쉽지 않다”이라고 전했다.

리플리 CEO는 “FTX의 고객 자산 남용으로 인해 최근 준비금 증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고객들은 거래소를 맹목적으로 신뢰하지 않고 증거를 요구하고있는 상황이다”라고 설명하며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가 주도권을 확보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크라켄은 이번 2022년 한 해동안에만 2번의 준비금 증명을 완료했으며, 2023년에도 준비금 증명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