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1월 29, 2023
HomeCrypto비트코인 낙관하는 미국인 '극소수'…FTX발 여파

비트코인 낙관하는 미국인 ‘극소수’…FTX발 여파


가상자산 악재가 많았던 미국에서 현재 가상자산을 긍정적으로 보는 미국인은 극소수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경제매체 CNBC방송은 7일(현지시간) 지난달 26∼30일 미국인 800명을 대상으로 한 자체적인 경제 설문조사(오차범위 ±3.5%) 결과를 보도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가상화폐를 긍정적으로 본다’고 답변한 미국인 응답자는 전체의 8%에 불과했다. 지난 3월 조사 당시 19%를 기록했던 것과 비교했을 때 확연히 줄어든 수치다.

반면 ‘가상화폐에 부정적 시각을 갖고 있다’는 답변은 3월 25%에서 11월 43%로 급증했다. ‘중립’이라는 응답자는 31%에서 18%로 급감했다.

가상화폐 투자를 경험해 본 사람은 늘었다. ‘가상자산에 투자했거나 가상자산을 사용해본 적이 있다’는 응답자는 3월 16%에서 지난달 24%로 증가했다.

다만 가상자산에 투자해 본 응답자들 가운데 가상자산을 부정적으로 보고 있다는 응답자는 42%로, 절반에 가까웠다.

주식 투자에 대한 심리도 최악 수준까지 떨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조사에서 전체 응답자의 과반인 53%는 가상화폐도 주식, 채권과 비슷하거나 더 강한 규제를 받아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가상자산 투자자의 16%와 성인 응답자의 21%가 규제 강화에 찬성했다.

가상자산에 대한 부정적인 견해가 늘어난 것은 최근 세계적 암호화폐 거래소인 FTX가 파산보호 신청을 하는 등 암호화폐 업계가 흔들리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미국에서는 세계 3위 가상자산 거래소였던 FTX가 지난달 11일 유동성 부족으로 파산하면서 업계에 큰 충격을 안겼다.

이어 같은달 28일 FTX와 밀접한 금전 관계를 맺었던 블록파이까지 파산했고, 또 다른 미 가상자산 거래소인 크라켄은 지난달 30일 전 세계 직원 중 30%에 해당하는 1100명을 해고했다.

한편 응답자들은 가상자산 뿐만 아니라 주식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태도를 보였다.

현재 주식에 투자하기 좋은 시기라고 밝힌 응답자 비율은 26%로 지난 3·4분기 조사보다 2%p 줄었다. 이는 CNBC의 관련 설문조사가 진행된 15년 동안 가장 낮은 수치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